You are here
Home > Red Velvet (레드벨벳), 『’The ReVe Festival’ Day 1』
Red Velvet, 『’The ReVe Festival’ Day 1』, SM Ent., 2019.06

「피카부 (Peek-A-Boo)」의 등장 이후, 혹은 「러시안 룰렛 (Russian Roulette)」이나 「Rookie」의 발매 즈음부터 예견되었듯, 이제는 레드벨벳의 음악을 ‘레드’와 ‘벨벳’ 컨셉으로 양분하는 것은 큰 효력을 지니지 못한다. 그러나 어떠한 방법이라도 동원하여 굳이 구별을 해야 한다면, 본작은 전술한 분기점 이후 시작된 새로운 레드 컨셉의 성공적인 결과물로 꼽을 수 있겠다. 어느 정도 컨셉의 차이가 뚜렷했던 데뷔 초기와 달리, 이제는 두 컨셉 (혹은 『The Red Summer』와 『Summer Magic』으로 대변되는 여름 컨셉까지 총 세 개의 컨셉) 사이를 줄타기하는 상황이지만, 본작은 그중에서도 레드 쪽에 치우쳐있는 듯 보인다. 여타의 레드 컨셉 앨범들이 그랬듯, 본작은 전반적으로 산만하고, 사방에서 소리들이 튀어나오며, 에너제틱한 소리들이 명확한 그루브를 만든다. 그러나 이와 동시에 청량한 톤의 악기가 만들어내는 분위기와, 마이너한 화음들이 만들어내는 음산함이 적극적으로 끼어들어 단순한 컨셉의 구별을 방해한다. 결론적으로, 결국 본작은 앞서 존재하는 레드벨벳의 음악과 그 컨셉을 총망라하는 한편, 앞으로 이어질 시리즈 앨범들의 균형을 맞추는 완벽한 위치에 자리를 잡았다. 여기서 조금이라도 한 쪽에 치우쳤다거나, 경계가 모호했다면 앞으로의 시리즈를 연결하기가 여간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또한 이러한 균형은 앨범 내적으로도 침투한다. ‘페스티벌’이라는 제목과 꼭 맞는 분위기의 「짐살라빔 (Zimzalabim)」을 시작으로 적극적인 화음 운용과 베이스로 만드는 그루브가 인상적인 「Sunny Side Up!」, 「Milkshake」, 그리고 강렬한/청량한 사운드가 매력적인 「친구가 아냐 (Bing Bing)」와 「안녕, 여름 (Parade)」으로 이어진 뒤, 지직대는 노이즈를 가득 채운, 깊은 여운을 남기는 「LP」로 앨범이 마무리되며 전체적인 완급조절과 수록곡 사이에 균형을 잡았다. 계속 강조한 본작에서 형성된 ‘균형’은 단순히 본작과 시리즈에만 머물지 않고, 앞으로 레드벨벳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그 기준이 되는 중요한 순간으로 작용할 것이다. – 양소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