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AKMU (악동뮤지션), 「뱃노래」
악동뮤지션, 「뱃노래」, YG Ent., 2019.09

악동이었던 남매가 뮤지션으로서 성장하는 과정을 많은 대중이 지켜봤다. 케이팝스타에 이수현과 이찬혁이 등장한 순간부터 그들을 향한 세상의 관심은 멈추지 않았다. 이는 충분히 부담될 수 있었을지라도, AKMU는 타인의 반응에 굴하지 않은 채 본인의 색깔을 더 멋있게 뽐내며 성장했고, 그 성장의 결과는 본작이 수록된 앨범에서 제대로 발현된다. 『항해』는 과거 악동뮤지션의 음악이 선사하는 바와 익숙한 지점에 있는듯하며, 동시에 새로운 이미지를 다채로운 모습으로 표현한다. 항해의 시작을 알리는 「뱃노래」는 구슬프고, 「FREEDOM」은 그들의 옛 모습처럼 발랄하며, 앞으로 보일 새로운 변화를 예기하는 듯한 「고래」는 성숙하다. 이렇듯 『항해』에서는 그들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모두 엿볼 수 있으며, 동시에 악뮤는 그들이 이전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그렇게 무한히 성장할 것임을 명확히 시사한다. 그리고 시작을 알리는 노래에는 악뮤가 악동뮤지션이었던 시절보다 갑절은 거슬러 올라가야 만날 수 있는 먼 과거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리고 그 과거는 현재와 조우하며 새로운 모습으로 개편된다. 이와 동시에 악뮤역시 과거를 거슬러 새로운 모습으로 나아가고 있다.

본작이 시사하는 바를 다른 시점에서 보자면, 2019년은 AKMU를 포함한 오디션 출신 아티스트들의 변화가 눈에 띄는 해였다. 케이팝스타 우승자 케이티 킴에서 세련된 알앤비를 훌륭하게 실연하는 아티스트가 된 케이티(KATIE)나, 본연의 모습을 숨기지 않고 원하는 음악으로 자신을 표현하기 시작한 림킴(Lim Kim)이 그렇다. 사실 이러한 아티스트들의 변화는 대중에게 보다 큰 충격을 선사한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전성기에서 등장한 인물들의 고난, 성장, 성공까지의 스토리를 알고 있는 대중들은 그들에게 더욱 이입하게 되고, 예상 못 한 그들의 변화는 누군가에게 아니꼬울 수도, 혹은 또 다른 매력을 불러 일으킬수도 있다. 실제로 인터넷 등지에는 그들의 신보에 대한 호평과 혹평이 끊임없이 뒤섞여 싸우고 있다. 그러나 이는 현재로서도, 앞으로도 모든 아티스트에게 긍정적 효과를 부여한다. 당연하게도, 그들처럼 자신의 소신을 잃지 않는 사람들이 시장을 변화시키고 발전시킨다. 미래에 그들은 한국에 새롭게 등장한 ‘오디션 음악 세대’의 선구자 이자 개척자로 기억되기도 하겠지만, 결국엔 다른 수식어가 필요없는 본인의 이름으로 남을 것임이 분명하다. – 양소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