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SUMIN(수민), 『OO DA DA』
수민, 『OO DA DA』, MOTHER, 2019.07

준비된 자에게 소포모어 징크스는 스쳐 가지도 않는다. 『OO DA DA』의 모든 소리는 통통 튀고, 산만하며, 정신을 분산시킨다. 하지만 이러한 분산은 모순적으로 청자를 몰입시킨다. 그렇게 혼란의 순간을 거쳐, 남은 소리들이 화음과 멜로디를 만든다. 이는 이후에 등장하는 노랫말을 흡수해 더욱 거대한 중력을 형성한다. 본작이 진행되는 모든 순간에서 수민(SUMIN)은 참신함을 내려놓지 않았다. 실제 보컬과 샘플들이 같은 공간에서 뛰어놀고, 사운드는 계속해서 모습을 바꾸며 등장하기에, 본작을 청취하는 동안 한순간도 긴장을 늦출 수 없었다. 그렇게 정신없이 지나가는 본작의 끝 부분에서 필자의 눈에 비친 수민의 모습은, 오케스트라의 지휘자와 같았다. 그는 앨범 안의 모든 소리를 손 위에 올려놓고 이리저리 굴리거나, 멀리 던지기도 하고, 바로 앞에 박아놓기도 한다. 그리고 여기에 수민만이 쓸 수 있는 독특한 가사를 얹어 뭉쳐버리면서 확실하게 마무리 짓는다. 

장르의 경계가 끝없이 모호해지는 현재의 대중음악 시장에서, 수민의 음악은 그 영역을 구별하기 더욱 힘든 위치에 서 있는다. 그는 팝 음악을 하고, 힙합을 하며, 알앤비, 일렉트로닉, 케이팝을 한다. 그리고 그는 어쩌면 한국 일렉트로닉의, 알앤비의, 케이팝의 미래가 될 것이다. 아니 어쩌면 그 시기가 되었을 때엔 장르의 구분이 완전히 효용을 잃을지도 모르겠다. 그럼에도, 미래의 결과에 관계없이 우리가 알 수 있는 건, 수민의 음악은 누구도 따라 하지 못할 독창적인 영역을 구축했고, 이는 앞으로도 계속 성장할 것이라는 사실이다. – 양소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