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서사무엘(Samuel Seo), 『The Misfit』
서사무엘, 『The Misfit』,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2019.10

대체로 복잡하지는 않으면서도 쫀쫀한 베이스 라인에, (「Notting hill」이나 「Good Morning」 처럼 꽤나 바쁘게 쪼개지는 비트를 예외로 하면) 느슨하게 짠 드럼을 얹어 맛깔 나는 리듬 세션을 구성했다. 거기에 더해 황두하가 썼듯이 랩과 노래 사이에서 탄력적인 멜로디를 만드는 보컬은 그 리듬에 쫀득한 맛을 보탠다. 서사무엘은 그 리듬 위에서 뛰논다. 이를테면 「연희동」이 그러한데, 트랙 곳곳에 박힌 스캣의 분방한 느낌이 흥을 돋운다. 트랙 안의 다른 악기들과 이질적인 음색의 노이즈를 배치하는 기법도 그 분방한 느낌을 더 또렷하게 한다. 「Notting hill」과 「Olive Session」의 끝부분에서 그와 같은 노이즈 활용의 예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목소리로 스타카토를 하듯 리듬을 타며 나아가다 시원하게 소리를 질러대는 「Olive Session」의 보컬 트랙은 이 앨범 안에서도 가장 재미난 구간들을 만든다.

리드미컬하고 분방하다는 것이 꼭 방방 들뜬다는 것만은 아니다. 「8 8 3」의 색소폰 솔로가 끝나면, 9번 트랙부터는 확실히 분위기가 전환됨을 느낄 수 있다. 그 때부터 『The Misfit』의 연주들은 조금 더 차분하게 가라앉은, 또는 조금 더 어두운 느낌을 주게 된다. 그렇다고 앨범의 전반부에서 펼쳐졌던 장점들이 포기되는 것은 아니다. 가령 「Really That」에서 짧고 높고 거칠게, 그리고 갑작스럽게 들어오는 소음이 그렇다. 앨범의 분위기는 전후로 양분되지만, 그 부분들 모두 동일한 매력을 구성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 『The Misfit』은 일관되었으면서도 단조롭지는 않은 앨범이다. 서사무엘은 자신이 선택한 장르의 특색을 십분 발휘하면서, 원맨쇼에 가까운 연주와 가창으로 앨범에 자신의 이름을 또렷하게 새겨놓았다. – 조지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