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보수동쿨러, 「목화」
보수동쿨러, 「목화」, 보일러레코드, 2019.06

보컬 정주리가 칵테일 ‘보스턴쿨러’의 이름을 착각해 ‘보수동쿨러’라고 말한 것에서 착안한 밴드명이나, 실제 보수동이 위치한 부산의 인디씬을 그들이 넓혀가고 있다는 얘기들은 무척이나 인상적이다. 하지만 이를 알지 못하더라도, 청자에게 보수동쿨러와 [목화]가 선사하는 감상은 충분히 매력적이다. 

보수동쿨러의 첫 앨범 『yeah, I don’t want it』에 수록된 「목화」는 이미 이전 해 싱글로 발매된 바 있다. 허나 이 두 버전의 「목화」는 명확한 차이를 가진다. 앨범에 수록된 「목화」는 싱글에 비해 따듯하고, 두꺼운 소리의 층을 이루며 청자에게 다가온다. 그리고 그 소리들은 이전의 것보다 깔끔하고, 본인의 영역을 확고히 지키며 작동한다. 그리고 이보다 더 중요한 차이는 인트로의 유무다. 앨범에만 수록된 「목화 (Intro)」는 「목화」를 감상하기에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 놓는다. 목소리가 중심이 되어 전개하는 인트로는 숨길 수 없는 음산함을 띠고 있다. 그러나 이가 다음 트랙 「목화」와 결합하는 순간 청자가 느낀 음산함은 모습을 감추기 시작한다. 그리고 인트로의 멜로디가 다시 재생되는 후렴에 이르러서는 앞의 느낌이 완전히 사라진 채 따듯함과 서글픔을 생산한다. 인트로는 본작의 등장을 알리는 예고편이자 놀라운 반전을 주는 역할을 수행하는 효과적인 선택으로 완성된다.

그리고 본작의 분위기에 익숙해질 즈음 부터 노랫말에 집중하게 된다. 노랫말의 의미에 집중하다 보면 본작의 제목인 ‘목화’의 뜻에 의문이 생긴다. 다양한 뜻을 가지고 있는 목화라는 단어에서, 가장 중요하고 어쩌면 본질일 지도 모를 뜻은 누구나 연상 가능한 목화 꽃(木花)이다. 본작은 목화솜처럼 부드러우며, 이로 만들어낸 면직물처럼 청자를 따뜻이 감싸안는다. 그리고 부드러움과 따듯함은 결국 목화 꽃같이 아름다운 모습으로 본작을 장식한다. – 양소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