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잔나비, 『전설』
잔나비, 『전설』, 페포니 뮤직, 2019.03

잔나비 스스로 말하기도 했고, 많은 사람이 느끼듯, 그들의 음악은 ‘청춘’을 노래한다는 점에서 익숙하고 특별하다. 이전 작품에서도 그랬고, 본작에서도 그렇듯, 그들은 단편적인 시각에서 벗어나 다양한 모습의 청춘을 노래한다. 본작에서 그려지는 청춘의 이미지는 밝고 기운차며 (「투게더!」, 「조이풀 조이풀」), 약간은 무겁고 진지하며 (「DOLMARO」, 「전설」), 때로는 애절하고 가슴 아프다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 하지만 이런 모습들은 허구라기엔 많은 이가 충분히 경험했을 법한 이야기이고, 그렇기에 쉽게 이입할 수 있다. 또한 잔나비의 음악은 포근하다. 따듯하게 튠된 악기들이 만드는 분위기와, 담담하게 말을 전하는 보컬이 그러하다. 그리고 그렇게 전해지는 메세지는 우리를 위로하고, 웃기며, 보듬는다. 효과 없는 조언 따위는 과감히 치워둔 채 진정성 있는 말만 남기는 셈으로 말이다. 그렇기에, 필자는 단언하고 싶다. 만약 잔나비가 말하는 청춘이 실제와 닮아있다면, 우리 모두의 청춘은 결국 다채롭고 포근할 것임을. – 양소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