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SURL(설)
SURL

작년 ‘헬로루키’ 최종 결선 공연장에서 처음 SURL을 보았다. 그 날 「여기에 있자」 연주에 감탄했던 기억이 있다. 그 후 이들은 두 장의 EP를 냈고, 데뷔 EP를 금세 절판시키는 등 빠르게 주목을 얻고 있다. 쟁글한 기타 톤과 거슬리는 구석 없이 말끔한 멜로디를 기반으로, 이따금씩 긁어대는 약간 더 거친 톤을 절정부에 배치하는 전개가 이들의 장기다. 설의 곡들은 몇 년 전의 홍대-인디 음악과도 비슷하게 느껴진다. 가사에서 읽히는 정서도 그러한데, 가령 나는 이들과 짙은의 「백야」 같은 노래들을 함께 생각한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그들 사이의 영향관계를 정립하려는 것은 아니다.) 한 때 홍대 모던-록의 큰 축을 이루던 종류의 것이, 신인 밴드의 연주에서 더 세련된 양태로 반복됨을 느끼는 일은 새삼스레 생각할 거리를 준다. 씬 안에서 나이 들어 온 하나의 경향이, 가물가물해져 갈 때 쯤 다시 주목 받은 일이기 때문이다. 어쨌든 이 일에도 까닭은 있을 것이다. 설이 훌륭한 연주로 말끔한 앨범을 만들었다는 것도 아마 그 까닭 중 하나일 것이다. – 조지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