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coloringCYAN > Album > Domestic > 김일두, 『새 계 절』

김일두, 『새 계 절』

   

『꿈 속 꿈』은 그 심장부에서 「뜨거운 불」이 타오르며 두근대는 작품이었다. 우리는 또한 그를 두고 묻어나오는 김일두의 뚝뚝함과 단단한 연주가 일렁거리는 작품이었다고도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본작, 『새 계 절』의 앨범 소개글에 의하면 『새 계 절』은 ‘『꿈 속 꿈』의 아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본작에서도 『꿈 속 꿈』을 긍정적으로 감상할 수 있게 하였던 요소들이 역시 자리하고 있을 것이라 믿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달라진 지점이 있다. 프로듀서에 김일두 대신 김종민이 자리한 것이 눈에 띈다. 물론 김종민은 『꿈 속 꿈』의 편곡자로도 참여한 바 있는바 그것은 큰 변화가 아닐 수 있다. Damirat의 김창희가 전작에서와 마찬가지로 본작에서도 큰 지분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 역시 그렇다. 그렇지만 그 결과물은 전작과 상이하다. 어쩌면 본작은 김일두의 커리어 전체를 놓고 봐도 가장 분명하게 다가오는 소리들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투명한 너」를 지나며 들어서는 「늦봄」부터 이어지는 트랙들이 김일두가 ‘영혼’ 3부작에서부터 공개했던 트랙들의 소리들을 다시금 어루만져 재-수록한 것이라는 사실을 떠올려본다. 그렇다면 소리가 분명해졌다는 나의 말의 의미를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재-수록한 트랙이 아닌 트랙들 중에서도 「가깝고도 머언」, 「마음에 쓰는 편지」, 그리고 「투명한 너」, 이렇게 세 트랙에 대해서 나는 말을 붙이고자 한다. 「가깝고도 머언」의 경우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드럼과 함께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브라스 세션 위로 사뿐히 자리하는 김일두의 보컬이 흥이 나고, 「마음에 쓰는 편지」에서는 옛 가요를 연상케 하는 아날로그 신시사이저가 복고적 감성을 자극한다. 「투명한 너」 역시 「마음에 쓰는 편지」와 같이 아날로그 신시사이저를 바탕으로 가요스러운 무드를 조성한다고 할 수 있겠지만, 간주 부분에서부터 느릿하게 합류하는 기타와 드럼이 색다른 감상을 선사한다. 이후 재-수록된 트랙들은 원곡의 고유한 매력을 간직하면서도, 소리의 매만짐을 통해 그를 보다 현재의 감성에 알맞은 것으로 뒤바꾼 채로 우리에게 소개된다. 가령 투박하고 거친 것이 매력이었던 『곱고 맑은 영혼』의 수록 트랙 「늦봄」은 보다 깔끔하게 다듬어졌으며, 기타만으로 단출한 연주를 꾸렸던 『사랑에 영혼』의 수록 트랙 「홀리타임」은 보다 풍부한 연주로 꾸며졌다.

다른 수록 트랙들 역시 마찬가지이다. 거칠면서도 투박한 단출함이 그 매력이었던 김일두의 트랙들은 본작에 이르러 보다 깔끔하고, 세련되고, 풍부한 연주들로 대체되었다. 그러나 그렇다고 그의 트랙들이 온전히 현재의 감성에 맞게 변용된 것은 아니다. 이렇게 생각하니 본작의 구성이 어느 정도 이해가 되는 것만 같다. 그는 어쩌면 그의 과거 트랙들을 보다 세련되게 깎으면서도, 동시에 보다 옛 것처럼 들릴 수 있도록 일종의 실험을 수행한 것이 아닐지 모르겠다 ― 또한 본작에 새로 수록된 트랙들 역시 재-수록된 트랙들과 비슷한 무드를 공유한다는 점에서 그들과 같은 선상에서 독해될 수 있을 것이다. 그렇기에 본작의 소리들은 지금 우리의 눈앞에 있는 것처럼 분명하게 다가오지만, 동시에 옛날의 기억 속에 자리한 가요들과 같이도 다가온다. 이러한 시간들의 공존에 나는 무어라고 말을 붙여야 할까. 어쩌면 본작은 우리의 기억 저편을 직관하는 앨범일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coloringCYAN
음악을 듣고, 글을 씁니다.
http://www.tonplein.com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