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비, 『OPEN』

by coloringCYAN
   

‘포스트-IZ*ONE’의 선두주자는 IZ*ONE의 리더이자 맏언니였던 권은비로 낙점되었다. 이는 예상하기 어려운 행보가 아니었다. IZ*ONE 시절부터 권은비는 댄스와 보컬 어느 면에서나 떨어짐이 없는 훌륭한 퍼포머였고, 그러한 그녀의 기량은 그녀가 솔로 아티스트로서 발돋움하기에 충분하게 만들었다. 어쩌면 그녀는 과거 I.O.I의 청하와 같이 걸출한 K-Pop 디바로 성장할 수도 있을 것이다. 결과만 뒷받침해준다면 말이다.

그러나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녀의 솔로 데뷔 미니앨범 『OPEN』은 너무나 큰 아쉬움을 남긴다. IZ*ONE 시절부터 합을 맞춰왔던 정호현과 온앤오프 등 여러 K-Pop 아티스트들에게 곡을 써준 바 있는 황현이 의기투합해 그녀가 시도해본 적이 없는 ‘일렉트로-스윙’ 장르의 타이틀 트랙 「Door」를 내세운 것 까지는 좋았다. 적어도 그러한 첫 시도가 사람들에게 일련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기에는 충분할 것이다.

그러나 「Door」를 음미하며 찬찬히 뜯어본다면 그 내실이 빈약하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가령 「Door」는 ‘일렉트로-스윙’을 전면에 내세운 것 치고는 스윙 리듬이 드물게만 들린다. 오히려 Verse 부분의 드럼은 ‘four on the floor’이고, 베이스는 Funk 리듬에 가까운지라 트랙의 주를 이루는 리듬은 스윙보다는 하우스에 조금 더 가까운 모양새다. 물론 권은비가 들어서 한 글자씩 찍어 누르는 보컬로써 그러한 리듬을 강조하는 디렉팅이(“More / and / more / / / / ) 눈여겨볼만 하지만, 그러한 리듬감을 일순 배반하는 Pre-훅에 이어 아무도 몰라 우리 사이라는 라인 이후로 들어서는 다소 축 쳐지는 금관의 출현이 무르익어야 할 분위기에 제동을 걸며 감상을 저해한다. 전반적으로 그들이 전면에 내세운 ‘일렉트로-스윙’이라는 장르적 색채가 권은비의 음악에 접목되는 과정에서 애매한 것으로 매몰되어버렸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스윙을 전면에 내세울 것이라면 보다 열정적인 무드를 구현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았나 싶다.

그러나 본작의 보다 심대한 문제는 타이틀 트랙이 아닌 여러 다른 수록 트랙들에 산재해있다. 「Door」에 이어지는 「Amigo」의 경우 뭄바톤의 트랩인데, 다른 K-Pop에서의 뭄바톤 트랙들과 큰 차별화를 이룩하지 못하고 기시감만을 남긴 채 몰개성의 늪으로 침잠해 들어간다. 객원 아티스트로 참여한 베이비소울의 랩 역시 침잠하는 트랙을 구원하기에는 역부족인 모양새였다. 「Blue Eyes」의 경우 단출하지만 최소한의 산뜻한 무드를 남겨놓는 신시사이저가 권은비의 목소리를 뒷받침하는데, 오히려 권은비의 보컬 퍼포먼스 역시 이렇다 할 임팩트를 남기지 못하는지라 무색무취하게 흘러갈 뿐이다. 이어지는 「비 오는 길」 역시 건반과 현악을 중심으로 하는 무난한 발라드 트랙인지라 권은비가 정호현과 손잡고 작사했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특기할 만한 지점이 없다. 마지막 트랙 「Eternity」는 IZ*ONE 시절의 향취가 물씬 풍긴다는 점에서 몇몇 청자들의 향수와 눈물샘을 자극할 테지만, 그렇기에 상대적 비교우위를 가진 비교대상이 명확한지라 역시나 일련의 아쉬움을 남긴다.

결론적으로 ‘포스트-IZ*ONE’의 첫 발걸음을 내딛는 권은비의 도전은 큰 아쉬움을 남겼다. 과감하게 ‘일렉트로-스윙’을 전면에 내세웠던 타이틀 트랙 「Door」를 비롯하여 수록 트랙 모두가 크고 작은 결함을 안고 있어 긍정적인 감상을 내세울 새 없이 본작에 대한 기대는 부정적인 방향으로 해소되고야 만다. 하지만 그럼에도 나는 아직 권은비가 IZ*ONE 시절부터 그녀가 가졌던 강점들을 제대로 보여주지는 못했다고 생각한다. 아쉬웠던 본작을 넘어서 아직 더 보여줄 것이 남아있으리라. 나는 그녀의 다음 챕터에 다시 한 번 기대를 건다.

   

1 comment

ㅁㅁㅁㅁ 2021년 9월 11일 - 5:03 오후

잘 읽었습니다. 금관의 의도는 무언가 빵 터져야 할 Hook에 한 악기만이 나옴으로 묘한 분위기를 형성해보는게 의도였던걸로 봅니다. 예전 아이즈원의 화려함의 강도가 너무나도 강했어서 그런지 심지어 권은비의 솔로활동임에도 불구하고 뭔가가 텅 빈다는 느낌은 지울수가 없기는 했습니다.

Reply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