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coloringCYAN > Album > Foreign > Tyler, the Creator, 『IGOR』

Tyler, the Creator, 『IGOR』

 

“Sometimes you gotta close a door to open a window”

                                          –  「NEW MAGIC WAND」 中

 

  “Igor. This is not 『Bastard』. This is not 『Goblin』. This is not 『Wolf』. This is not 『Cherry Bomb』. This is not 『Flower Boy』. This is 『IGOR』.”(이고르, 이건 『Bastard』도, 『Goblin』도, 『Wolf』도, 『Cherry Bomb』도, 『Flower Boy』도 아니야. 이건 『IGOR』야.), Tyler, the Creator(* 이하 Tyler) 본인이 직접 언급했듯 본작 『IGOR』에는 그간 Tyler가 보여줬던 작품들과 선을 긋는 무언가가 있다. 아니 그 이전에, 이러한 말은 2017년 Tyler가 『Flower Boy』를 세상에 선보였을 때에도 이미 쓰였을 것이다. Tyler 스스로의 고뇌와 고통, 광기와 괴로움을 정제하지 아니한 상태로 우악스럽게 팽개치던 『Wolf』까지의 여정 이후로 여전히 난잡했지만 그럼에도 변화를 꾀했던 『Cherry Bomb』은 교량이었다. 그 교량을 건너 마주한 『Flower Boy』의 스크린에는 눈에 띄게 달라진 Tyler가 서있었다. 『Flower Boy』에서의 Tyler는 – 그를 순식간에 스타덤에 올린 「YONKERS」의 뮤직비디오와 같이 – 그가 커리어 내내 쌓아올린 스스로의 광기에 오히려 초연해진 채 자신을 세계의 변두리에 내몰아버렸다. 이 과정은 한층 수려해진 퍼포먼스와 잘 설계된 프로덕션에 힘입어 설득력을 가졌고, 그렇게 완성된 앨범은 Tyler의 음악인생에 있어 전환점이자 최고의 앨범이라는 찬사를 한 몸에 받았다. 『Flower Boy』는 그렇게 다른 앨범이 되었다.

  하지만 『IGOR』는 『Flower Boy』와도 다르다. 첫 트랙 「IGOR`S THEME」에서 불길한 전자음이 낮게 깔리고, 둔탁하면서 강한 드럼이 들어서며 찾아오는 긴장감은 Lil Uzi Vert의 반복적인 주문, 한 순간 기괴하게 변조되는 Solange의 목소리를 거치며 풍부해지는 사운드 층 위로 하늘 끝까지 치솟는다. 정확하게는 몰라도 무엇인가 위험한 것이 다가오고 있다는 압박감, 노랫말이 그랬듯, “He`s coming”, 다음 트랙에서는 아마 이 긴장과 압박에 준하는 Tyler의 무시무시한 퍼포먼스를 맞이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다음 트랙 「EARFQUAKE」는 「IGOR`S THEME」이 쌓아올린 모든 긴장을 단숨에 허물어버리고, 감성적인 피아노 연주와 Tyler의 노래를 선보이며 우리를 반긴다. 애절하다 못해 애처로워 보이기까지 하는 목소리로 그는 이렇게 노래한다. “Don`t leave, it`s my fault”

  그렇다, 『IGOR』는 『Flower Boy』와도, 그 이전의 모든 Tyler 앨범과도 다르다. 우리가 과연 이렇게 앨범 전체적으로 타인에 의존적인 노랫말을 쓰던 Tyler의 모습을 본 적이 있었는가? 그런데 또한 재밌는 것은 본작의 프로덕션 역시 본작에서 Tyler가 보여주는 태도처럼 ‘의존적’인 요소가 다분하다는 것이다. 창작함에 있어 ‘샘플링’ 작법을 사용하는 데에 그렇게 적극적인 편이 아니었던 Tyler는 본작 『IGOR』를 샘플로 노골적이게 덧칠했다. 첫 트랙 「IGOR`S THEME」에서부터 Tyler는 Head West의 「Attention」에서 아예 드럼 라인을 통째로 따오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샘플링에서도 독특한(** 보통의 샘플링은 원곡에서 멜로디나 보컬 라인을 따와 변주하고 드럼을 덧대는 형식으로 이루어진다는 것을 고려할 때) 이 작법은 「I THINK」, 「NEW MAGIC WAND」, 「WHAT`S GOOD」 등 앨범 곳곳에서 드러난다. 랩의 방향을 잡는 드럼 라인을 다른 트랙들에서 빌려왔다는 사실은 본작에서 Tyler의 스탠스와 맞물려 묘한 감상을 불러일으킨다. 이외에 화려하면서도 과장되지 않게 짜인 신시사이저 리프, 군데군데에서 무드를 뒤집어놓는 변주 등 이전부터 Tyler가 모티브로 삼았던 Pharell Willams와 그의 듀오 Neptunes-스러움이 드러나고, 「A BOY IS A GUN」과 「PUPPET」에선 2000년대 Kanye West를 연상케 하는 고전적인 소울 샘플링이 모습을 보인다(*** 실제로 「A BOY IS A GUN」에 사용된 「Bound」 샘플은 Kanye West 역시 사용한 적이 있고, 「PUPPET」에선 아예 Kanye가 피처링 아티스트로서 직접 모습을 보인다).

  전작 『Flower Boy』에서 양성애자라는 자신의 지향성을 망설임의 끝에 당당하게 표출한 것에 이어, 본작에서의 그는 – 「A BOY IS A GUN」에서 “You’re my favorite garçon”이라고 밝혔듯 – ‘여성 애인이 있는 남성을 짝사랑하는’ 남성 화자로 분해 전작에 이어지는 자신의 섹슈얼리티 표출을 공고히 한다. 그렇기에 본작에서 Tyler의 화려한 ‘랩’을 기대하며 그의 음악을 듣는 이들은 본작에 대해 실망감을 표할 수 있을 것이다. 중저음의, 소위 ‘동굴’ 보이스로 유려하게 수놓아지는 그의 ‘랩’만으로 꾸며지기엔 본작에서의 그의 감정은 온전치 못했다. 「EARFQUAKE」에서의 애처로운 보컬, BiBi Mascel의 「Special Lady」의 훅을 따와 정면에 내세우고는 정작 자신의 목소리엔 음압을 낮춰 그 뒤로 숨어버린 「I THINK」, 불안정한 것처럼 잔뜩 변조시킨 톤으로 우리를 당황하게 하는 「RUNNING OUT OF TIME」 외 다수, 다양한 목소리와 다양한 방식으로 Tyler는 한 남성에 대한 사랑과 자신에게 돌아오는 사랑의 부재, 그리고 그에 뒤따르는 슬픔에 대해 이야기한다.

  짝사랑에 가라앉아버린 Tyler의 모습은 중심을 잡지 못하고 기우뚱거린다. 「EARFQUAKE」에서 상대에게 마음이 들켜버린 뒤 모든 것을 자신의 잘못으로 돌리고, 그 혼란은 「I THINK」에서까지 이어지지만 「RUNNING OUT OF TIME」에 이르러 그는 다시 한 번 용기를 낼 결심을 한다. 그 과정에서 스스로에게 “Take your mask off, Stop lyin’ for these niggas, Stop lyin’ to yourself, I know the real you”라고 말하며 마음을 다잡는 부분은 우리에게 『IGOR』에서의 망설이는 화자와 양성애자로 커밍아웃하는 Tyler의 모습을 미끄러지듯 스치게 하며 상당한 인상을 준다. 이어지는 「NEW MAGIC WAND」는 강렬한 비트 위로 “I wanna share last names, I wanna be your number one”이라는 공격적인 노랫말과 함께 본작 전체를 통틀어 가장 타이트한 랩을 선보이는 Tyler의 모습을 보여주며 「RUNNING OUT OF TIME」에서의 그의 진실함을 다시 한 번 상기시킨다. 하지만 이미 무게중심이 기울어질 대로 기울어져있는 저울추를 돌릴 수는 없다. 하나의 선언과도 같은 「NEW MAGIC WAND」에서의 마지막 Verse는 돌아오는 사랑의 부재함이라는 현실에 부딪혀 휘발되며, 이후의 트랙들은 다시 Tyler를 밑바닥으로 끌고 침잠해 들어간다.

  본작에서 Tyler가 직조해낸 이야기는, 당연하게도, 온전히 Tyler의 힘만으로 우리에게 다가오지 않는다. 앞서 했던 본작의 프로듀싱 이야기도 그렇지만, 본작의 이야기에 더욱 힘을 싣는 것은 피처링 아티스트들의 활약이다. 첫 트랙 「IGOR`S THEME」에 참여한 Lil Uzi Vert와 Solange의 목소리가 얼마나 긴장감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데 일조했는지는 이미 논한 바 있고, 더 주목해야할 것은 「EARFQUAKE」에 참여한 Playboi Carti의 활약이다. 「EARFQUAKE」에서 Tyler는 자신의 보컬을 늘어지는 신시사이저가 감싸던 흐름을 초장의 건반으로 돌려놓으며 Playboi Carti를 등장시키는데, 피아노 선율과 아카펠라 코러스에 맞춰 자신의 장기인 멈블-랩을 웅얼거리는 Playboi Carti의 부자연스러운 조화는 이전까지의 분위기를 환기함과 동시에 청자의 이목을 잡아끈다. 그리고 포착되는 “I’m with Tyler, yuh, He ride like the car”라는 그의 노랫말은 본작에서 Tyler가 점하는 위치와의 괴리를 만들어, 결론적으로 그의 랩이 본작 전체에 있어 가장 멋있는 장면 중 하나로 기억되게 만든다. 이외에 「PUPPET」에서 “You lost, son, and you’ve been tryna find your way to me”이라는 노랫말로 Tyler의 불안정함을 종교적으로 끌어안은 Kanye West 등, 본작에 참여한 피처링 아티스트들 모두 엇나가거나 과장됨 없이 Tyler의 각본 아래에서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도맡았다.

  그래서 Tyler의 가슴 저린 사랑 이야기는 어떻게 끝나는가? 불행히도 Tyler는 그의 사랑을 돌려받을 길이 없었다. 「GONE, GONE / THANK YOU」에서 Tyler는 자신이 짝사랑하던 사람과 갈라져버리고(“You started building a bridge and turned it into a fence”), “Thank you for the love, thank you for the joy, But I will never want to fall in love again”이라며 좌절감을 표한다. 이후에 그는 어떠한 선택을 했을까. 다음 트랙 「I DON`T LOVE YOU ANYMORE」에서 그는 “Um, you do you, I’ll do me, I’ll just choke the piece up, I ain’t tryna keep up, because / I don’t love you anymore”이라며 상대에게 저주 비슷한 말을 내뱉지만, 끝내 마지막 트랙 「ARE WE STILL FRIENDS?」에 이르러 Tyler는 자신이 사랑하는 상대에게 친구로라도 남고 싶다는 말을 건넨다. 그를 사랑하는 것만큼이나 그를 잃고 싶지 않았던 Tyler는, 「RUNNING OUT OF TIME」에서 벗어던졌던 가면을 다시 주워 쓰며 그와의 관계를 구원하려는 마지막 시도를 한다. 이미 모든 것을 알아버린 그는 Tyler와 다시 친구가 될 수 있을까? 「ARE WE STILL FRIENDS?」에서 끝내 맺어지지 못한 사운드의 애매한 마무리만큼이나, 『IGOR』의 사랑은 저릿하게 끝났다.

 

 

coloringCYAN
음악을 듣고, 글을 씁니다.
http://www.tonplein.com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