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coloringCYAN > Track > Domestic > TWICE, 「FANCY」

TWICE, 「FANCY」

 

“달콤한, 초콜릿 아이스크림처럼 녹아버리는”

                                          –  「FANCY」 中

 

  정말로 간만에 TWICE의 타이틀 트랙을 진두지휘한 브라운아이드필승이지만, 그들 역시 「OOH-AHH하게」때와 같은 다양한 소스의 변칙적인 운용보다는 현재의 트렌드에 맞춰 보다 안전한 길을 택했다. 멜로딕함을 강조한 하우스에 빠른 템포의 드럼을 얹어 분위기를 맞추고 소소하게 기타 연주를 더해 세련되어 보이려는 노력을 더했다. 하지만 브라운아이드필승이 선택한 ‘안전한 길’은 도리어 그들이 주도했던 2016년 TWICE의 트랙들과는 다른 문제를 야기했다. 본 트랙, 「FANCY」의 가장 두드러지는 문제점은 프로듀서가 달라졌음에도 전작이었던 「Yes or Yes」과 그 궤를 같이하는데, 랩 파트를 맡아 자연스럽게 구분되는 다현과 채영을 제외하면 나머지 멤버들의 캐릭터가 지나치게 몰개성 해졌다는 점에서 그렇다. 독특한 음색으로 다른 멤버들과 확실하게 차별화되는 사나와 나연의 존재감은 여전히 건재하지만, 보컬에 약간의 오토튠을 가미해 트랙 전체적으로 목소리가 과장된 탓에 「Yes or Yes」때보다도 몰개성화가 더욱 심해졌다고 보아야 하며, 이는 각각의 캐릭터가 강조되는 K-Pop이라는 장르의 특성상 치명적으로 다가온다.

  하지만 본 트랙은 오히려 다른 곳들에서 확실한 강점을 취한다. 지금 하늘 구름 색은 Tropical”이라는 라인에 어절 단위로 강세를 더해 인트로에서부터 우리가 본 트랙에 기대했던 바이브를 일시적으로 가로채버리는 나연의 첫 퍼포먼스는 「TT」의 그것이 떠오를 정도로 인상적이고, 그간의 유치함을 벗어던지고 한껏 멋을 낸 채 다현과 채영이 주고받는 랩은 그간 TWICE의 모든 트랙에서 보여주었던 랩 퍼포먼스 중 최고로 칭할 만하다. 훅을 두 파트로 명확하게 구분지은 시도도 각 부분 간의 호환에 있어 그럴듯하다. 능동적이었던 「Heart Shaker」 이후로 수동적인 여성상이 강제되는 듯 했던 노랫말 역시 다시 능동적인 여성상을 드러낸다. 특히 누가 먼저 좋아하면 어때라는 노랫말은 핵심적이다. 그러나 본 트랙에서 가장 돋보이는 강점은 사나의 목소리에서 피어난다. 하우스풍 전자음을 중심으로 전개되던 트랙의 흐름이, 프리-훅에 이르러 전자음이 제거되고 기타 연주가 중심에 서며 변화하는데, 이 지점에서 달콤한-”으로 뚝 떨어지는 멜로디의 짜임과 사나의 동요적인 음색이 어우러지며 순식간에 트랙의 중심이 사나의 앞으로 이동한다. 트랙 전체적으로 한껏 멋을 부리는 보컬 퍼포먼스들과 구별되는 사나의 목소리는 우리에게 TWICE 음악이 보여 왔던 고유한 ‘유치함’이 무엇인지를 다시 상기시키게 되고, 이러한 경험은 본 트랙을 감상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을 만한 반전이다.

  「Heart Shaker」 이후로 약점만이 두드러지게 드러나 조악했던 TWICE의 음악이 「FANCY」를 통해 다시금 제 궤도를 찾은 모양새이다. 비록 본 트랙에서 드러나는, 앞서 언급했던 캐릭터성의 약화는 과거의 TWICE의 음악들에선 드러나지 않았던 약점이며 여전히 진부한 브릿지의 전개나 전체적으로 과장된 보컬이 불러일으키는 피로감 등의 아쉬움 역시 본 트랙에 남아있다. 하지만 본 트랙이 얻은 성취는 「Heart Shaker」 이후로 조악하기만 했던 음악에서 벗어나 강점을 분명하게 찾았다는 것이고, 또한 그 과정에서 사나의 목소리를 TWICE의 음악에서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에 대한 방향이 잡힌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이제 데뷔 5년차를 지나고 있지만, 그 사실들만으로도 TWICE는 아직 발전하고 있는 것만 같다.

 

 

coloringCYAN
음악을 듣고, 글을 씁니다.
http://www.tonplein.com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