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coloringCYAN > Track > Domestic > Jvcki Wai, Young B, Osshun Gum, 한요한, 「띵」

Jvcki Wai, Young B, Osshun Gum, 한요한, 「띵」

“우리는 띵곡을 팔어”

                                          –  「띵」 中

  트렌디함을 지키면서도 나름의 재치를 발휘하는 기리보이의 비트 위로 Jvcki Wai가 등장해 엄청난 존재감을 뽐낸다. 여성 래퍼로서의 자신의 높은 위치를 당당하게 외치며 특유의 탁월한 멜로디 메이킹으로 유려하게 Verse와 훅을 오가는 그녀의 퍼포먼스는 그녀가 사랑받는 이유를 그대로 드러낸다. 다만 뒤에 이어지는 Young B의 충분히 예상 가능한 랩메이킹, 어색한 오토튠과 무리한 샤우팅 애드립이 실소를 유발하는 Osshun Gum은 실망스럽고, 한껏 과장되어있지만 재미가 떨어지는 비유로 공허해진 한요한의 퍼포먼스도 아쉽다. 각자의 매력을 최대한 드러내야하는 단체곡임에도 트랙 내에서 승자와 패자가 명확하다.

  딩고의 유튜브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프로모션을 토대로 인디고 뮤직은 이른바 ‘인터넷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띵」은 「flex」에 이은 인디고-딩고 연합의 두 번째 합작품이고, 그렇기에 단순히 한 곡의 음악으로서 이해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인디고 뮤직은 딩고와의 협업으로 수많은, ‘리스너’가 아닌 ‘딩고 구독자’들을 양산해냈고 본 트랙의 음원 차트 석권은 이제는 구분할 수 없게 된 인터넷 미디어와 음악 시장, 그리고 아티스트의 캐릭터성을 이용한 ‘힙합씬의 K-Pop화’(* 오해를 방지하기 위해 말하자면, 나는 이를 절대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하지 않았다)를 대표하는 하나의 현상으로 남는다.

  확실히, 「띵」은 이름대로 ‘띵곡’이라기엔 무리가 있는 퀄리티지만, 음악이 아닌 캐릭터를 소비하는 수많은 ‘딩고 구독자’들이 본 트랙을 ‘띵곡’으로 격상시킨다. 이에 반발심을 가지는 힙합 리스너들과 아티스트들은 이를 ‘예술의 상업화’로 이해하며 고고하게 자신의 길을 가는 아티스트들을 추앙한다(** 대표적으로 E SENS, XXX가 있겠다). 그런데 여기서 생각해보아야할 것은 인디고 뮤직과 딩고, 그리고 「띵」으로 대표되는 이 현상은 소위 <쇼미더머니>와 <고등래퍼>가 만드는 ‘아티스트들의 방송-친화적 상업화’랑은 조금 다른 맥락에서 읽혀야한다는 것이고, 또 재밌는 것은 사실 ‘예술의 상업화’에 반하는 리스너/아티스트들과 ‘예술의 상업화’에 몸을 맡기는 사람들, 양측 모두 그러한 ‘상업화’로 이해하는 현상들을 쉽게 오독한다는 점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그에 대해 이야기할 때 조금 더 신중해야만 하며, 이는 단순히 어느 쪽이 좋다 나쁘다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 앞으로 음악을 소비하고 향유하는 모든 이들이 고민해야할 문제이며, 나 역시 섣부르게 답을 내릴 수 없기에 글을 여기서 줄인다.

coloringCYAN
음악을 듣고, 글을 씁니다.
http://www.tonplein.com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