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2019 > 3월

송영남, 『A Now』

『A NOW』의 소리들은 듣는 이의 느낌과 상상 속에서 꿈틀거리며 부단히 새로워진다. 출력 장치 너머로 펼쳐지는 스산한 공기, 갖은 소음들의 야릇한 질감, 그리고 듣는 이의 감상을 그 내부에서부터 환기시키는 이 독특한 역동성. 이것들이 『A NOW』의 강점이다

한요한, 『엑시브』

“난 힙합 씬의 초희귀종 락스타”.한요한을 설명하는 최적의 문장이다. 그는 2016년 저스트 뮤직(Just Music) 입단 이후 독특한 커리어를 쌓아왔다.기존에 자신이 가지고 있던 ‘락’이라는 무기를 힙합에 탑재하여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었다. EP 『기타 멘 무사시』부터『청룡쇼바』까지 시간이 지나며 한요한의 ‘락스타’ 캐릭터는 더욱 자리를 잡아갔다. 전술했듯, 한요한은 자칭 ‘락스타’이다. 비록 그는 힙합 씬에 속해있지만, 그 안에서

이달의 소녀, 『[X X]』

“이 순간 우리는 남발되었던 K-Pop의 클리셰가 사실 그 자체로 얼마나 남성적이었는지를 떠올리게 되며, 이달의 소녀가 「Butterfly」의 정교함이 만들어낸 ‘날갯짓’으로 그러한 틀들로부터 유유히 날아가는 모습을 넋을 잃고 바라볼 수밖에 없다.”

XXX, 『SECOND LANGUAGE』

“그러나 그들의 『LANGUAGE』에는 하나의 의문이 남는다. 그것은 그들의 언어가 정말 ‘사어’로서 남을 때, 이미 죽어버린 언어의 명맥이 과연 어디까지 이어질 수 있을까에 대한 질문이다. 이것은 XXX의 음악이 주류언어 체계에 편입되어 그들과 같은 음악으로 변할 것에 대한 우려가 절대 아니다.”

Solange, 『When I Get Home』

“그녀가 휴스턴에 보내는 깊은 사랑만큼 그녀의 음악적 세계는 깊고 단단하며, 본작의 마지막 트랙에서처럼 우리는 그녀가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걸 알기에 그녀의 다음 행보를 기대하게 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