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 Hwan

  • 노들테크노전사들은 지금 비장애인을 중심으로 조직된 음악을, 모두에게 열려있는 장소로 이동시키고 있습니다. 보이거나 들리리라고는 기대하지도 예상하지도 못했던 것들을 보여주고 들려주는 행동이 투쟁의 핵심이라고 한다면, 그들은 지금 음악에서의 비장애인 중심주의에 맞서 투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장애인을 향한 모든 차별에 저항하고 있습니다.

  • Reviews

    오헬렌&최솔, 『Pause』

    by 조지환

    그러니 사실 이 앨범이 강조하고 있는 것들은 꽤 여러 가지가 있는 셈이다. 수록된 곡의 개수보다 훨씬 많은 일을 하는 앨범이다.

  • Reviews

    워나, 「When I Was Dead」

    by 조지환

    「When I Was Dead」는 마지막까지 단 한마디에서도 장중함을 잃지 않는다. 더러는 장엄하고, 아찔하다. 이 노래는 모든 부분들에서 서늘함에도 불구하고 폭발적인 장면들을 그려내며 어떤 극단적인 체험을 선물한다.

  • Reviews

    장희진, 『Dream Signal』

    by 조지환

    시끄러운 음악들은 언제 파괴적이게 될까? 그리고 또 언제 파괴적이기를 그칠까? 파괴적이라면 무엇에 대해 파괴적일까?

  • Reviews

    오헬렌&최솔, 『Oh』

    by 조지환

    『Oh』는 고르고 매끄럽게 나온 그런 앨범은 아니다. 『Oh』는 우둘투둘하고, 그래서 더 좋다. 이 앨범은 때때로 갑작스럽고, 드물게는 거칠며, 대체로 오싹하다. 그런 구석들로 『Oh』는 다채로워졌다. 그런 덕에 한참을 재미있게 들었다.

  • Reviews

    소닉픽션, 『유령의 집』

    by 조지환

    내게 중요한 것은 「Seoul Map」의 요구를 「밤이연주하는침묵이시끄러운소리를낸다」의 식탐으로부터 분리시키는 일인 듯 보인다. 장소들이, 그곳에서의 삶들이, 그곳에서 났던 소리들이 상실될 때의 그 폭력성과 고통을, 「Seoul Map」 안에 집어삼켜진 내용으로만 사고한다면 그것은 교만일 것이다. 그것은 「Seoul Map」이 재생될 때 동시에 기억될 수는 있겠지만, 「Seoul Map」의 내부로 빨려 들어가 수축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요구는 레코드에서부터 레코드 바깥으로 향해야 한다. 문제가 제기되는 수준은 레코드나 음악의 내부여서는 안 된다. 문제가 제기되어야 하는 그 곳에서는, 차라리 레코드가 전혀 중요하지 않다고도 말해야 할 것이다. 「Seoul Map」의 요구는 「Seoul Map」에서 벗어나야 하고, 서울과 여러 다른 도시들의 사라졌거나 사라져가고 있는 장소들로 뻗어가야 한다.

  • Columns

    『Leg​-​Quency』 컴필레이션 인터뷰

    by 조지환

    『Leg​-​Quency』는 DJ이자 프로듀서이신 케이티 아키(Keiiti Aki)님께서 기획하고 계신 컴필레이션 프로젝트의 두 번째 결과물입니다. 저는 지난 달 말 케이티 아키님과 만나 『Leg​-​Quency』 앨범에 대해, 그리고 앞으로도 이어질 컴필레이션 프로젝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몇 가지 질문들은 케이티 아키님을 통해 컴필레이션에 참여하신 다른 프로듀서분들께도 서면으로 전달되었고, 그 중 정민(Jeongmin), WHXX, UN SHAPE, ttt, 마지막으로 익명으로 답변해주신 한 분까지 총 다섯 분의 생각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아래의 글은 그 대화의 기록입니다.

  • Reviews

    카코포니, 『夢』

    by 조지환

    그 마지막 모습에서 『夢』은 보통의 연애담이다. 『夢』은 사랑의 불가해성 또는 사랑으로서의 불가해성으로 (다시) 수렴한다. 『夢』의 내용은 그녀가 겪어낸 불가해성의 양상들이다. 만약 『夢』에 주제가 있다면, 그것은 ‘이해할 수 없었음을 어떻게 기억할 것인가’ 하는 물음일 것이다.

  • Reviews

    Salamanda, 『Our Lair』

    by 조지환

    『Our Lair』는 부지런하게 움직이는 앨범이었다. 『Our Lair』는 반복 중의 변형을 방법으로 삼아 스스로를 펼치고 꾸미면서, 다채로운 인상들을 시시각각 새로이 덧칠해갔다. 살라와 만다는 갖은 음색의 소리들을 얽어 여러 가닥의 분위기들을 자아내고, 그것들을 이 앨범에 엮어놓았다.

  • 1
  • 2